•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檢,허위사실 담긴 엉터리 영장으로 압수수색…사과하라”

민주 “檢,허위사실 담긴 엉터리 영장으로 압수수색…사과하라”

기사승인 2022. 11. 24.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사에서 나오는 검찰 관계자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검찰 관계자들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나오고 있다. / 연합
더불어민주당이 24일 "허위정보가 적시된 압수수색 영장으로 민의의 상징인 국회 본청과 제1야당인 민주당 당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강행했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검찰의 국회 본청과 민주당사 압수수색 영장에 거짓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은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사무장 근무 이력은 여러 사실 관계를 확인해서 기재했다는 검찰의 입장 발표에 대해 "정 실장은 이재명 변호사의 사무장으로 근무한 적이 없다"며 기초적인 사실관계 확인부터 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민주당은 "도대체 여러 사실관계를 어떻게 확인했다는 것인지, 정말로 나무위키에 나온 내용을 그대로 베낀 것 아니냐"며 "허위정보를 영장에 적시할 정도라면 이제라도 검찰 수사의 부실함을 인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아울러 민주당은 "검찰이 '국회의 상징성을 고려해 임의제출 형식으로 진행하는게 바람직하다'는 김진표 국회의장의 제안조차 묵살했다"며 "이러한 무리한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이 확보한 것은 정 실장의 혐의와는 전혀 무관한 로그인 기록과 인터넷 검색기록 등 파일 2개, 찢어진 메모 조각과 파쇄된 한 줌의 종이조각이 고작"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정당한 법 집행이 아닌 '망신주기용 정치탄압 쇼'를 위해 불과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검찰은 허위사실이 담긴 엉터리 영장으로 압수수색을 한 만행을 사과하고, 짜맞추기와 조작으로 점철된 무리한 표적수사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