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北주민 시신 인도요청 끝내 무응답”… ‘무연고처리’

통일부 “北주민 시신 인도요청 끝내 무응답”… ‘무연고처리’

기사승인 2022. 11. 25.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111101000839800062261
지난 11일,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이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박성일 기자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우리 측의 송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무응답으로 끝내 무연고 장례 처리된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현재까지 사체 인수와 관련, 어떠한 의사도 밝히지 않은 상태"라며 "북한 주민 사체처리 지침에 따라 사체가 발견된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사체를 무연고 사망자로 화장해 안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7월23일 경기 연천 임진강 군남댐에서 발견된 시체가 북한 주민으로 추정된다는 수사당국의 조사결과를 이달 10일 통보받았다. 이어 이튿날인 11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사체를 인도하겠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발송하려고 했지만, 북한은 접수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인계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북한 주민이란 명확한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통상 시신에서 김일성 부자의 초상이 담긴 배지나 북한식 주민등록증인 공민증이 발견될 경우 북한 주민으로 인정하고 시신을 인계해 가지만, 이번엔 시신 송환에도 응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2010년 이후 총 23구의 북한 주민 사체를 북측에 인계해왔다. 가장 최근 사례는 2019년 11월 21일이며, 2010년 이후 북한의 무응답으로 북한 주민 사체를 북측에 인계하지 못하고 정부가 자체 처리한 사체는 2017년 2구, 2019년 1구로 총 3구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