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끝자락’ 봉화군에서 마지막 가을을 즐겨보세요

기사승인 2022. 11. 27.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5번 국도와 봉화 예던길
선유교와 명호 이나리출렁다리
예던길(2)
옛 선비 유람길에서 만나는 봉화 예던길/제공=봉화군
청명한 하늘을 보며 가을이 왔다고 설레였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11월 말 겨울 초입이 들어섰다. 단풍은 대부분 졌지만 바닥에 뒹구는 낙엽이 아직 남아 아직은 늦가을의 정취를 찾아볼 수 있는 요즘이다. 드라이브하거나 가볍게 산책을 즐기며 지나가는 가을의 아쉬움을 달래고 싶다면 경북 봉화군을 추천한다.

안동의 도산서원에서 봉화를 거쳐 태백에 이르는 35번 국도는 세계적인 여행정보지 미슐랭 그린가이드가 유일하게 별을 준 한국 최고의 길이다.

이곳의 핵심은 봉화의 '낙동강 예던길'이다. 예던길의 예던이란 말은 요즘엔 쓰지 않는 말이지만 가던 또는 다니던 이라는 뜻의 예다에서 나온 말로 예던길은 '다니던 길'이라는 의미로 퇴계선생이 배움을 찾아 13세부터 숙부 이우를 찾아 지금의 청량사인 청량산 오산당까지 걸어 다녔던 길이라고 전해진다.

낙동강 시발점 공원에서 청량산 입구까지 약 10㎞ 구간에 예던길 탐방로가 조성돼 있어 낙동강의 물줄기 굽이굽이 흐르는 강변로를 따라 청량산과 낙동강의 절경을 감상하며 가볍게 트레킹을 할 수 있다.

예던길은 전설과 설화 등 청량산인물이야기길 4㎞, 건강체험 테마인 건강의 길 3.5㎞, 낙동강 수변생태 체험·생태탐방인 생태의 길 3.5㎞로 구성돼 있으며 낙동강 백용담 소(沼) 위를 신선이 노니는 다리라는 의미의 선유교(仙遊橋)가 탐방로를 연결하고 있다.

청량산입구에서부터 낙동강을 거슬러 명호면사무소로 가는 방향에 길이 120m, 폭 2.5m의 봉화 선유교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국도변 낙동강 위 다리만 하나 놓여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다리 위에서 보는 주변 풍경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장관이다.

낙동강 상류라고 하면 상주지역을 많이 떠올리지만 더 신비로운 낙동강의 절경은 봉화에 있다는 것을 볼 수 있으며 다른 곳보다는 비교적 얕게 흐르는 것처럼 보이는 낙동강 상류의 또 다른 매력을 감상할 수 있는 포인트다.

선유교에 올라 주변 경치를 둘러보면 청량산의 풍경이 낙동강과 어우러지며 윤슬 일렁이는 옥빛 강물까지 더해져 감탄이 절로 나오며 낙동강과 기암절벽은 마치 옛 선비들이 자주 그렸던 동양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

35번 국도를 조금 더 올라가면 또 다른 출렁다리를 만나볼 수 있는데 숨겨진 낙동강변의 또 하나의 비경인 명호이나리출렁다리다. 2019년 10월 30일 개통한 총연장 249m, 주탑높이 31.9m, 교폭 2m의 출렁다리로 시원한 강바람과 멋진 명호면의 풍광을 느끼며 걷기 딱 좋은 곳이다.

다리가 세워진 이나리강변은 낙동강과 운곡천이 만나 돌무더기가 쌓여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멱을 감고 고기를 잡던 곳이다.

나리란 내, 나루란 뜻으로 두 강(낙동강과 운곡천)이 만났다고 해서 '이나리'라 이름지어졌다. 청량산의 열두 봉우리를 휘감아 돌며 곳곳에서 기암절벽과 낙락장송의 비경을 뽐내고 있어 여름철이면 가족 단위 등 단체로 래프팅을 즐기러 많이 방문한다.

이나리강변을 쭉 따라가면 낙동강시발점테마공원이 나오는데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이 시작되는 지점을 상징화한 곳이며 '낙동강 오리알', '비상하는 청둥오리' 등 다양한 조형물들을 구경하며 잠시 쉬어갈 수 있다.

신비의도로 (1)
35번 국도를 따라 드라이브하다 보면 만나는 신비의 도로/제공=봉화군
낙동강시발점테마공원을 지나 계속해서 35번 국도를 따라 드라이브하다 보면 신비의 도로를 마주할 수 있다. 신비의 도로라고 하면 제주도를 떠올리지만 봉화에도 일명 도깨비 도로라고도 불리는 착시현상을 주는 도로가 있다. 약 80m 길이의 도로로 내리막길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오르막길이라 차를 중립에 놓고 세워두면 아래로 내려가지 않고 오히려 거꾸로 올라가는 기이한 현상을 체험해볼 수 있다.


범바위전망대(3)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범바위전망대/제공=봉화군
신비의 도로를 체험하며 지나다 보면 '삼동재 호랑이상 경관 쉼터'라는 팻말이 보이며 봉화에서 낙동강 줄기를 가장 잘 굽어 볼 수 있는 곳, 바로 범바위 전망대다.

범바위 지명은 고종 때 선비 강영달이 선조 묘소를 바라보며 절을 하다 만난 호랑이를 맨손으로 잡았다는 얘기에서 유래하며 전망대 옆 바위 위에는 호랑이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전망대에서는 낙동강이 만든 물돌이 모습과 그 중심으로 태극 문양을 하며 돌아치는 아름다운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어떻게 찍어도 사진이 잘 나오는 곳이라 맑은 하늘 아래 눈앞에 펼쳐진 탁 트인 경치를 배경 삼아 인생샷을 남기기에 충분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