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화물연대, 불법파업 끝내고 복귀해야 일몰제 협상”

與 “화물연대, 불법파업 끝내고 복귀해야 일몰제 협상”

기사승인 2022. 11. 29.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대책회의서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국민의힘이 화물연대의 파업을 불법이라 간주하며 정부에 엄정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야당에는 불법파업 지지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에서 "28일 화물연대 첫 협상이 안전운임제 입장차만 확인하고 결렬됐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안을 상정할 예정이고 이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다"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윤 대통령의 화물연대 총파업 업무개시명령 방침에 함께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민주노총이 법치주의를 유린하면서 불법과 탈법을 저질러도 아무 처벌받지 않는 시대는 단연코 지났다"며 "정부는 악순환을 되풀이 하지 말아야한다"고 정부의 강경 대처를 재차 촉구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오늘 6일째인 화물연대 파업으로 하루에 무려 3000억원 이상의 손실이 나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복합위기 상황에서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우리 경제는 회복 불능의 심각한 타격을 받고 민생도 파탄에 이를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화물연대 파업과 야당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송 부대표는 "민노총의 불법 파업을 민주당이 함께하고 있다"며 "(민주당과 민노총이) 대한민국의 시장경제와 질서를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민노총에 강력한 경고를 전했다. 성 의장은 "민노총이 지금 즉시 파업과 운송거부를 풀고 업무 복귀를 한다면 국회는 일몰 연장 협의를 하겠다"고 조건을 내걸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화물연대 파업을 집단이기주의라 지적하고 정부의 결정에 힘을 보탰다. 그는 "주요 항만 터미널에는 컨테이너 성벽이 쌓이고, 전국 건설 현장의 절반에 해당하는 508곳에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다"며 "화물연대가 경제소생을 바라는 민생과 국민경제를 볼모삼아 산업기반의 핏줄인 물류를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아울러 양 수석대변인은 "화물연대 불법파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은 국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법치주의 조치이며 대한민국 경제를 유린하는 것에 대한 불법종식명령"이라고 정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