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제2회 전주 골목상권 드림 축제’ 개막

기사승인 2022. 11. 29.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주시, 오는 12월 1일부터 17일까지 골목상권 6개소에서 '제2회 전주 골목상권 드림축제' 개최
영수증 이벤트 및 경품 행사, 자체 할인행사, 문화 공연 등 다양한 소비촉진 프로그램 구성
골목상권 드림축제, 올
골목상권 드림축제 포스터
'제2회 전주 골목상권 드림 축제' 포스터.
장기화된 코로나19의 여파와 고물가·소비위축으로 힘겨운 전주지역 골목경제 회복을 돕는 축제가 열린다.

전주시는 침체된 골목 경제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오는 12월 1일부터 17일까지 혁신도시 상점가 등 골목상권 6개소에서 '제2회 전주 골목상권 드림 축제'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다시 도약하는 골목상권'이라는 꿈(Dream)을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골목상권 드림축제는 지속된 경기 불황으로 붕괴 우려에 놓인 골목상권 회복을 위해 마련됐다.

각 지역 골목협의체를 중심으로 소상공인과 주민, 지역공동체, 문화예술인 등이 함께 기획한 소비촉진 행사와 문화예술 공연,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전주지역 6개 골목상권에서는 △영수증 이벤트 및 경품 행사 △축제 구역 내 상가 및 주민 참여 플리마켓 △신제품 및 인기품목 세일행사 △공공기관 협약을 통한 상가 사용 쿠폰 증정 등 해당 상권 내 상가 이용 촉진 및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들이 특색있게 운영된다. 또, 빈 점포를 활용한 공구클래스와 아트 클래스 등도 마련돼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번 골목상권 드림축제는 오는 1일 혁신도시 시계탑 상가에서 축제에 참여한 골목협의체 대표가 함께 모여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 및 트리 점등식으로 포문을 연다. 개막식에서는 4050세대의 감성을 자극하고 MZ세대에는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해줄 '자전거탄풍경'과 지역예술인의 레트로 감성 콘서트도 펼쳐져 따뜻한 연말 분위기를 고조시키게 된다.

이어 평화동 새터공원 일원(3일)과 혁신동 대방디엠시티 상가(3일), 공구거리(9일), 혁신동 기지제(10일), 객리단길 상권(10일), 송천2동 두간로 일대 상권(17일)에서 각각의 상권별 특색과 주요 타깃층에 맞는 각양각색 소비촉진 행사와 문화 공연, 체험프로그램 등이 릴레이로 이어진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9개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상점가 9개소 등 총 18곳에서 약 두 달간 골목상권 드림축제를 개최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침체된 골목상권이 회복되고 활력을 되찾는 데 이번 축제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속되는 경기 불황으로 지쳐있는 시민과 상인들에게 위로와 화합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축제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