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화물연대 총파업 대책회의...“비상수송대책 강화 등 모든 수단 총동원”

기사승인 2022. 11. 30.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완수 지사, 가용수단 총동원 지시
재대본대책회의사진
화물연대의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대한 경남도의 대책회의가 30일 열렸다./제공=경남도
경남도는 화물연대의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대한 대책회의를 30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도내 산업,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해당 부서, 시·군, 유관기관 등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도는 파업 장기화 대비해 △자가용 화물자동차 유상운송 적극 허가 △주요 공장, 항만 인근 불법밤샘주차 단속 △항만 터미널 내 야드트랙터 임시운행허가 △지역군부대 와 시·군 관용차량 등 대체수송차량 사용 협의 등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지난 29일부터 경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중이며, 박완수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기업지원반 등 5개반, 18개 부서와 유관기관을 포함한 상시비상체제를 가동 중이다.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따라 향후 운송방해, 불법점거, 차량시위, 교통방해 등 불법행위가 있을 시에 도 경찰청과 함께 적극 대응하고, 비상 수송 참여자 인센티브 제공 등 비상수송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완수 지사는 "화물 집단운송거부 장기화로 도내 산업·경제 생태계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 강화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