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민노총이 멈춰야 나라가 산다” 화물연대 업무복귀 촉구

국민의힘 “민노총이 멈춰야 나라가 산다” 화물연대 업무복귀 촉구

기사승인 2022. 12. 06.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 "반 민생, 반 정권 투쟁"
"일부 귀족 노조원들의 특권만 챙기려 온갖 불법 저질러"
양금희 "민주당, 제1당답게 화물연대 설득해 협상에 앉혀야"
국민의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은 6일 “민노총이 멈춰야 나라가 산다”며 민주노총의 총파업 사태를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화물연대의 업무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정부가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의 파업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면서 강경 대응에 나서자 집권여당인 국민의힘도 민주노총을 압박하며 총공세에 나서는 분위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노총의 파업 명분은 ‘반(反)노동정책 저지’라고 하지만 실질은 반(反)민생·반(反)정권투쟁”이라며 “그들은 매번 전체 노동자 이름을 들먹이지만, 일부 귀족 노조원들의 특권만을 챙기려 온갖 불법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한국노총 출신 임이자 의원은 “민노총은 올해 815 전국노동자대회에서는 ‘민생파탄’,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전쟁반대·평화실현’ 등 북한식 존치 구호만 남발했다”며 “현재 민노총은 자신들의 기득권만을 위한 투쟁이 아닌지, 윤석열정권을 흠집 내기 위한 정치적 투쟁이 아닌지 돌아보라”고 지적했다.

권성동 의원은 “민노총 지도부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운운했고 홈페이지에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의 민주로총에 보내는 련대사’를 올렸다”며 “북한의 지지라도 받고 싶었던 것인가. 스스로 경기동부의 잔당이자 이석기의 후예임을 자백하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로 파업 13일이 된 화물연대 소속 일부 조합원들이 불법도박으로 검거된 일 등을 거론하며 질타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불법도박으로 검거된 조합원들이 ‘할 게 없어서 시간을 보내려고 그랬다’는 변명이 더 가관”이라며 “경제와 국민을 볼모로 불법파행을 강행하는 화물연대의 민낯”이라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화물연대의 구호가 어느 때보다 공허하다. 민노총은 즉각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 민노총이 멈춰야 나라가 산다”고 직격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노총과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관련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국토위 법안소위에서 단독으로 심사한하자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당 회의에서 “민주당은 민노총의 비상식적인 행태를 자제시키기보다는 하청으로 전락해 입맛에 맞는 청부입법을 처리하려 한다”며 “민주당은 국회 제1당답게 화물연대를 설득해 협상 테이블에 앉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당이 압도적 다수가 되면서 입법권을 남용하고 있다”며 “국토위 법안소위에서 민주당이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를 위한 개정안을 단독 심사한 것은 국회의 오랜 합의처리 관행을 깬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