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도세자 누나 화협옹주 유물, 현대식 화장품으로 재탄생

사도세자 누나 화협옹주 유물, 현대식 화장품으로 재탄생

기사승인 2022. 12. 07.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화협옹주 미안고./제공=국립고궁박물관·한국전통문화대
조선 영조의 딸이자 사도세자 친누나인 화협옹주(和協翁主·1733∼1752)는 미색이 뛰어나고 효심이 깊었다고 전하나 20세의 젊은 나이에 홍역으로 사망했다. 경기 남양주시 삼패동에 있는 그의 무덤에선 옹주가 생전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빗, 거울, 눈썹 먹 등 화장 도구와 다양한 화장품이 담긴 소형 도자기 등이 나왔다.

화협옹주의 유물을 현대적으로 재탄생시킨 화장품이 또 나온다. 문화재청 산하 한국전통문화대와 국립고궁박물관은 화협옹주 묘에서 나온 화장품, 화장도구 등을 분석해 개발한 '화협옹주 도자 에디션'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선보인 보습용 핸드크림, 입술 보호제에 이은 세 번째 제품이다.

전통문화대와 국립고궁박물관은 2020년 화장품 제조사 코스맥스와 업무협약을 맺은 뒤 화협옹주 무덤에서 나온 화장품을 모티브로 한 현대식 화장품을 연구·개발해왔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제품 이름은 '화협옹주 미안고(美顔固) & 미안자기(美顔瓷器)'다. 보습을 위해 얼굴에 바르는 '미안고'는 동백나무씨 기름, 당호박씨 기름, 쌀겨기름 등 전통 재료를 더한 크림이다. 부드러운 곡선 형태의 '미안자기'는 얼굴을 마사지하는 도구다.

두 제품 용기는 화협옹주 무덤에서 나온 화장품 용기와 조선시대 제작된 청화백자 문양 등을 참고해 디자인했다. 전통문화대 이정용 교수팀이 디자인을 맡아 코스맥스와 공동으로 디자인 특허출원 및 등록도 마쳤다. 제품은 추후 국립고궁박물관 문화상품 매장, 한국문화재재단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