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문수 한국카본 회장 “탄소복합재 해외 의존 서둘러 타개해야”

조문수 한국카본 회장 “탄소복합재 해외 의존 서둘러 타개해야”

기사승인 2022. 12. 07.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1207151917
조문수 한국카본 회장
조문수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수석부회장(한국카본 회장)이 "탄소복합재(프리프레그)의 국내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지난 6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 '산업전략 원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며 절충교역사업·인증비용 지원 프로그램 등 해외 품질인증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를 요청했다.

조 회장은 "국내 중간재 기술 수준은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 버금가지만 실제 적용 실적이 부족해 대외 신인도를 쌓기 어려운 형편"이라며 "대한항공, KAI 등 국내 부품 수요 기업과 한화, LIG넥스원, 정부기관 등 우주항공·방산 체계 관리 기업·기관의 국내 중간재 대체 적용에 시험개발비와 인센티브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우주항공·방산 탄소복합재 시장은 헥셀(미국), 솔베이(벨기에), 도레이(일본) 등 전통적 강자들의 과점 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첨단 기술이 적용되는 국가 안보와의 직결성 탓에 우주항공·방산 주요 구조 적용 트랙 레코드는 강고한 진입 장벽으로 작용한다.

조 회장은 "국내 우주항공·방산 기업은 사업개발 예산과 기간의 제약으로 해외 기업의 트렉 레코드에 따라 설계하고, 해외 중간재를 수입해 주요 부품을 제작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가치는 물론 국방의 기초인 우주항공·방산 사업의 탄소복합재를 100% 해외 기업에 의존하는 부조리한 상황을 서둘러 타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대한민국 산업의 글로벌 위상을 감안할 때 외국에서 들여온 중간재를 적용한 우주 위성 탑재체, 방산 유도무기와 무인항공기를 해외 시장에 내놓는 것도 불편한 일이지만, 외국 정부가 중간재 수출을 강하게 규제하면 우리 기업의 경쟁력이 근본적으로 와해될 수밖에 없는 구조는 심각한 문제"라며 "단순히 기업에 대한 지원이 아닌, 국가 안보와 산업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안정적인 국내 중간재 공급망 구축,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등 종합적인 정책 지원 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