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행위, 도시정보통합센터·선감학원 등 현장방문

기사승인 2022. 12. 07.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장방문 통해 도민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안전에 대해 고민하고 성찰
안전행정위원회, 도시정보통합센터 현장방문
안전행정위원회 위원들이 7일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를 현장방문해 기념촬영을 했다./제공 =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안계일 위원장(국민의힘, 성남7)과 위원들이 7일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 선감학원 사건 현장, 경기도 국민안전체험관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경기도민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안전에 대해 고민하고 바람직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박명숙 의원(국민의힘, 양평1), 김창식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5), 유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7), 이기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6), 전자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4)이 참석했다.

의원들은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를 방문해 도시의 방범과 방재, 교통 정보 서비스 제공, 환경 감시 시스템 구현, 안전 체험관 운영 등을 면밀히 살펴보았다.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는 도시 내 다양한 관제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해 안전한 스마트시티를 실현하고자 구축됐다.

안계일 위원장은 "시흥시 도시정보통합센터의 통합 관제시스템을 벤치마킹해 도 차원의 각종 안전 관련 시스템을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후에는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현장과 경기도 국민안전체험관을 방문해 현황을 보고 받고 관련 사항들을 점검했다.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하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한 이기환 의원은 "선감학원사건은 경기도의 아픈 과거로 피해자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내일 관련 조례 심사를 앞두고 있는 만큼 추후 선감학원사건 피해자를 위한 실질적 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명숙 의원은 국민안전체험관을 방문해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미래의 재난 등에 대비해 도민들이 평상시 안전교육과 훈련 등을 받고 스스로 대처 능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적극적 홍보를 통한 안전 강화"를 요청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는 8일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경기도 옥외행사의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2022년도 제3회 경기도 추가경정예산안' 등 도민의 안전을 위한 조례안과 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앞두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