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SK온, 美 조지아주에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바토 카운티’ 확정

현대차-SK온, 美 조지아주에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바토 카운티’ 확정

기사승인 2022. 12. 09.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0억~50억 달러 투자 전망
일자리 3500개 이상 창출
clip20221209093719
현대차그룹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전기차 전용 신공장인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기공식을 열었다. /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과 SK온이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SK온은 지난달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미국 전기차 공장 배터리 공급을 위해 전략적으로 제휴하기로 한 바 있다.

9일 미국 조지아주 정부는 현대차그룹과 SK온이 조지아주 애틀랜타 바토 카운티 인근 부지에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상 가동시점은 오는 2025년으로, 이곳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조지아주 서배나에 설립될 현대차 전기차 공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합작공장 규모는 한 공장당 30~35GWh(기가와트아워)로, 현대차그룹이 참여하는 합작공장 규모로는 최대가 될 전망이다. 미국 합작공장에서는 총 100만대분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합작공장 부지는 현대차와 SK의 여러 공장과 인접해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기아자동차 공장, 인근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는 현대차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켐프 주지사는 "현대차와 SK온은 조지아주의 중요한 경제 파트너"라며 "이번 투자로 바토 카운티에 40억~50억 달러가 투자될 것이며, 35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은 "이번 공장 설립으로 전기자동차 업체와 배터리 업체가 연결돼 조지아주의 전기자동차 생태계를 확고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