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UAE의 적은 이란, 수 없이 반복된 말...野 이간질 그만”

주호영 “UAE의 적은 이란, 수 없이 반복된 말...野 이간질 그만”

기사승인 2023. 01. 25.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UAE 스위스 순방으로 엄청나게 큰 성과 달성했다"
[포토] 발언하는 주호영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UAE(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에 기인하지 않으면서 순방 성과를 폄훼하기 위한 민주당의 집요한 이간질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업사원으로서 역할을 십분 발휘했음에도 민주당이 그 과정의 발언을 문제 삼아 순방 성과를 집요하게 폄훼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군 아크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위문하는 과정에서 'UAE의 적은 이란'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UAE의 안보가 우리의 안보다', '여기가 바로 여러분들의 조국'이라고 격려하는 가운데 해당 발언을 하셨다"라며 "기본적으로 사실관계에 맞는 발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8년 1월 2일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도 한 라디오에 나와서 UAE의 주적은 이란이라고 말한 바 있다"라고 전하며 국내 주요 언론 매체들도 이란의 주적인 사우디 아라비아와 UAE', 'UAE의 안보에 가장 위협적인 나라는 이란' 등의 표현을 명시한 경우를 제시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이처럼 해당 표현은 수 없이 반복된 말들"이라며 "우리나라가 이란을 주적으로 규정한 것이 아니고 아크 부대에게 UAE의 안보 현실이 이렇다는 것을 주지시킨 것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속담에 상주보다 곡쟁이가 더 서럽다는 말이 있다"며 "민주당이 국익외교 앞에 한 목소리를 내야 하는데 사실관계도 맞지 않게 확대 재생산을 해 외교 관계를 이간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