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교사 내 ‘공기질’ ‘먹는 물’ 위해 요인 적기 해소 추진

기사승인 2023. 01. 25.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내 모든학교 연 2회 공기질 점검-분기별 수질검사
충남교육청, 교사 내 ‘공기질’ 및 ‘먹는 물’ 위해요인 적기
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은 도내 모든 학교의 '교사 내 공기질과 먹는 물 관련 위해요소'를 적기에 일괄 점검해 위생적이고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교사 내 공기질 점검'은 도내 763교, 1만6003실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라돈 등 실내 공기질 분야 13개 항목 △조도, 소음, 온도 등 실내 환경 분야 4개 항목에 대한 점검을 연 2회 실시한다.

'먹는 물 점검'은 도내 학교 지하수, 상수도, 정수기기 6630건을 대상으로 △지하수 정밀검사 및 간이검사 52개 항목 △상수도 관련 검사 13개 항목(저수조경유 6항목, 급수관 7항목) △정수기기 수질검사 2개 항목 등에 대한 점검을 분기별로 실시한다. 검사 부적합 판정 시 즉시 교육가족의 음용을 중지하고 부적합 항목에 대하여 개선 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한다.

검사 용역계약 체결 등 행정사항은 각 시·군 교육지원청에서 일괄 관리해 학교 업무 최적화와 예산 절감을 이뤄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교육청 담당자의 검사 수시 참관을 통하여 점검의 신뢰성을 높이고, 점검 시 발견된 미흡사항을 즉시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김 교육감은 "대부분의 시간을 교실에서 보내고 있는 성장기 학생들을 위해 교사 내 철저하게 위생을 관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학교 내 공기질과 급수 관련 시설에 대한 촘촘한 점검 지원을 통해 학생과 교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교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