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보, 올해 탄소가치평가보증 5000억원 이상 공급한다

기보, 올해 탄소가치평가보증 5000억원 이상 공급한다

기사승인 2023. 01. 25.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해 중소기업 탄소감축 지원
기보 본점2
기술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의 탄소감축 경영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탄소가치평가보증 5000억원 이상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탄소가치평가보증은 기후대응기금을 재원으로 하는 보증상품으로, 기보가 개발한 '탄소가치평가모델'을 적용해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화폐가치로 환산하고 이를 보증지원금액에 추가 반영함으로써 탄소감축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고효율 설비 도입이나 탄소저감기술 사업화 중소기업의 탄소감축량을 수치로 산출해 평가함으로써 이와 관련된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기보는 2022년 탄소가치평가보증을 처음 도입해 5007억원(연간목표 5000억원)을 공급했으며, 온실가스 감축성과와 연계된 보증결정시스템이 기업들의 저탄소화 유도에 크게 기여함에 따라 올해도 5000억원 이상의 공급 목표와 지원제도를 담은 '2023년 탄소가치평가보증 사업계획'을 수립해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기업내부 및 기업외부에서 온실가스 감축 성과가 있거나 예상되는 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기업(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기업(설비생산·기술개발 기업 등) △자체감축기업(시설도입·연료전환 등) △외부감축기업(제품·부품 등을 생산해 판매) 등 4가지 유형의 탄소감축기업이다.

또한 기보는 자금지원과정에서 기업들의 탄소배출 현황 등 데이터를 확보해 기업의 탄소감축 방안 수립에 필요한 정보 제공 및 연계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전년도에 이어 탄소중립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탄소중립 혁신을 위해 관련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