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계 식량 가격 10개월 연속 하락…곡물만 상승

세계 식량 가격 10개월 연속 하락…곡물만 상승

기사승인 2023. 02. 04.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30204135603
이마트 수입 육류 판매대./사진 = 이마트
세계 식량 가격이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4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31.2로 전월(132.2)보다 0.8% 하락했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해 3월 159.7로 최고치를 찍은 이후 10개월째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FAO는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 가격 동향을 조사해 곡물·유지류·육류·유제품·설탕 등 5개 품목군별로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집계해 발표한다.

지수는 2014∼2016년 평균 가격을 100으로 두고 비교해 나타낸 수치다.

5개 품목 중 유지류와 육류, 유제품, 설탕 4개 품목의 가격이 떨어졌다.

유지류 가격지수는 전월(144.6)보다 2.9% 하락한 140.4다.

팜유는 주요 수입자들이 재고를 다량 확보하며 수요가 둔화해 가격이 떨어졌다. 유채씨유와 해바라기씨유도 물량이 충분히 공급돼 가격이 낮아졌다.

육류 가격지수는 전월(113.7)보다 0.1% 하락한 113.6이다.

소고기는 호주, 뉴질랜드에서 공급량이 늘어 가격이 내려갔고 돼지고기는 공급이 충분한데다 중국의 수입 수요가 예상보다 저조해 가격이 내렸다.

가금육은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도 수출 가능 물량이 증가해 가격이 하락했다.

유제품은 전월(138.2) 대비 1.4% 하락한 136.2다.

버터는 호주, 뉴질랜드에서 공급이 늘어 가격이 하락했다. 전지분유와 탈지분유도 수요 약화에 따라 가격이 내려갔다.

다만 치즈는 신년 연휴 서유럽에서 외식·소매용 수요가 회복되면서 가격이 상승했다.

설탕 가격지수는 전월(117.2)보다 1.1% 하락한 115.8이었다. 태국에서 수확이 원활했고 브라질에서 생산 여건이 개선된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반면 곡물 가격지수는 전월(147.3)보다 0.1% 상승한 147.4였다. 옥수수와 쌀 가격은 수요 증가로 상승했지만, 밀은 호주와 러시아에서 예상보다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