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9월 말까지 ‘반려동물 자진신고 기간’운영

기사승인 2023. 08. 14.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성시청
화성시청.
경기 화성시는 반려견 소유자를 대상으로 다음 달 31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동물등록제는 유실·유기동물 발생 방지와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반려동물 정보를 시·군·구청에 등록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생후 2개월 이상의 반려견 소유자는 동물병원이나 펫샵과 같은 동물등록대행업체에서 의무적으로 동물등록을 해야 한다.

반려동물을 등록하지 않거나, 변경사항이 발생했음에도 변경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6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등록은 반려동물 소유자의 주소나 연락처가 변경된 경우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으며, 소유자가 변경된 경우에는 시·군·구청 또는 등록대행기관을 통해 직접 신고해야 한다.

한편, 시는 반려견 소유자가 관내 동물병원을 방문해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로 동물등록을 하는 경우 시술비를 전액 지원하는 동물등록 지원사업을 진행중이다.

사 관계자는 "반려견 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아직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소유자는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반드시 등록해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해 함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