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크라이나 전쟁 민간인 사망자 1만명 육박 ‘실제 더 많을 듯’

우크라이나 전쟁 민간인 사망자 1만명 육박 ‘실제 더 많을 듯’

기사승인 2023. 08. 16.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KRAINE-CRISIS/ZELENSKIY-ZAPORIZHZHIA
볼로도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자포리자 지역 전선을 방문하고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민간인 사망자가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유엔이 밝혔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14일(현지시간) 지난해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지난 13일까지 민간인 944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특히 어린이 사망자도 5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부상자는 1만694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우크라이나군이 방어 중인 지역에서 7339명이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러시아군 점령지에서는 2105명이 숨졌다. 격렬한 전투가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등에서 사망자가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일부 격전지에서 통계 수집이 지연되고 있어 실제 사상자 수는 발표된 수치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봤다. 마리우폴, 리시찬스크, 세베로도네츠크 등 사상자 파악이 어려운 러시아 점령지에서도 민간인 희생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dpa통신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도 민간인 사상자가 많게는 수만 명 과소 집계됐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는 현재 러시아에 내준 영토를 탈환하기 위한 이른바 대반격을 진행 중이지만 진척이 더딘 편이다. 러시아는 2014년 강제 합병한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영토 10만㎢ 이상을 점령하고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