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상경에 ‘통계조작’ 공세 수위 높이는 與 “국민 속였으니 석고대죄하라”

문재인 상경에 ‘통계조작’ 공세 수위 높이는 與 “국민 속였으니 석고대죄하라”

기사승인 2023. 09. 19.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행사 참석을 앞둔 가운데 국민의힘이 통계 조작 의혹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통령이 감사원이 발표한 통계조작 의혹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난 정부를 책임지고 있던 대통령으로서 이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깊이 판단하고 대통령으로서 입장이 있지 않겠나.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않은 일이자, 선을 넘어도 한참 넘은 잘못"이라고 답했다.

감사원은 지난 15일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와 국토교통부가 산하기관인 한국부동산원과 통계청을 압박해 부동산과 소득통계, 고용통계를 조작했다는 내용의 감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감사원은 보고서 발표와 함께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토교통부, 부동산원 인사 22명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이 보고서는 중간 단계로 최종 보고서도 조만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박대출 정책위의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통계조작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의장은 "2019년 11월19일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있다고 장담하고 싶다.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을 정도로 오히려 안정화 되고 있다'고 했다"면서 "감사원 감사결과에 비춰보면 당시 대통령 발언은 통계를 조작해 국민을 속이려 했던 것과 맥락이 닿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과의 대화에서 조직된 통계를 근거로 국민을 속인 만큼 그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다"면서 "이제 문 전 대통령이 답해야할 시간이다. 문 전 대통령의 할 일은 폐기해야 마땅할 9·19 합의를 기념하는게 아니라 통계 조작으로 국민을 속인 데 대해 석고대죄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송언석 의원은 문재인 정부 통계 조작 의혹을 북한, 중국 등 공산권 국가에 비유하며 "통계 조작이라고 하는 끔찍한 만행은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서 상상할 수도 없고 용납될 수도 없는 일"이라며 '자신들의 체제 선전과 정권 유지에만 몰두하는 공산 전체주의 국가들의 행태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