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극강의 천재도 무직…中 가공할 청년 실업

극강의 천재도 무직…中 가공할 청년 실업

기사승인 2023. 09. 21.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세에 박사 받은 천재 장신양 무직, 통창은 텅텅 비어
장신양
어릴 때부터 신동 소리를 들으면서 승승장구한 장신양 수학 박사. 하지만 아직 직업이 없다. 심각한 중국의 청년 실업 문제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징지르바오.
중국의 청년 실업이 극강의 천재도 무직으로 빈둥거리게 만들 정도로 상당히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 더구나 상황의 개선이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어서 청년들의 좌절감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매체들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중국의 전체 실업률은 대체로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8월 기준으로 나름 괜찮은 수준인 5.2%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16∼24세 청년들의 실업률이 화제가 될 경우 얘기는 확 달라진다. 올해 내내 2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고 보면 크게 틀리지 않는다.

더구나 지난 7월 20일 장단단(張丹丹) 베이징대 국가발전연구원 교수팀이 3월 기준의 중국 청년 실업률이 실제로는 46.5%에 이른다고 발표한 사실을 상기할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통계 당국이 앞으로 청년 실업률을 집계, 발표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은 이로 보면 충분히 이해의 소지가 있다고 해야 한다.

진짜 상황이 심각하다는 사실은 중국에서 20여 년 전부터 화제가 됐던 천재가 무직이라는 현실이 무엇보다 잘 말해주지 않나 싶다. 주인공은 10세에 대학에 입학하는 드라마를 쓴 바 있는 랴오닝(遼寧)성 판진(盤錦)시 출신의 장신양(張炘煬·28) 수학 박사로 현재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다. 청년들 사이에 유행인 탕핑(누워서 아무 것도 하지 않음), 바이란(자포자기) 문화를 실천하고 있다고 해도 좋지 않나 싶다.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그는 톈진(天津)공정사범학원을 졸업한 후 겨우 13세에 베이징공업대학 석사 과정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어 16세 때는 전국적 명성을 보유한 명문인 베이징항공항천대학 박사 과정에 입학했다. 전공은 응용수학이었다. 다소 늦기는 했으나 놀랍게 24세 때는 박사학위를 따는 데도 성공했다. 그러나 딱 거기까지였다. 박사학위 취득 후 아무런 직업을 얻지 못한 것이다.

현재 그는 고향의 부모에 의존해 살고 있다. 요즘 유행하는 전업자녀의 문화 역시 실천하고 있다고 해야 한다. 당연히 수입이 있을 까닭이 없다. 통장 잔고 몇천 위안(元·수십만원) 정도가 유일한 자산일 뿐이다. 그럼에도 그는 취직 노력을 별로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봐야 안 될 것이 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중국의 청년 실업 상황은 정말 가공하다고 해야 할 것 같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