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침치료 유효성 임상연구 분석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침치료 유효성 임상연구 분석

기사승인 2023. 11. 29.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CI(E)급 국제학술지 'Medicine (IF=1.552)' 게재
박은영 한의사(부산자생한방병원 진료원장)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박은영<사진> 한의사(부산자생한방병원 진료원장) 연구팀이 턱관절 장애에 대한 침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보다 객관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기존의 턱관절 장애 침치료 연구논문들을 체계적으로 고찰하는 메타분석을 수행,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SCI(E)급 국제학술지 'Medicine (IF=1.552)'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한국, 미국, 중국 등 세계 각국의 11개 논문데이터베이스에서 턱관절 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한 침치료 임상실험 논문 2518편을 확인했다. 이후 제목 및 원문 검토를 거처 22편을 선별해 메타분석에 포함시켰다. 이후 연구팀은 연구설계에 따라 △침치료군과 가짜 치료군의 비교 △침치료군과 물리치료, 약물치료, 레이저치료 등 통상치료군의 비교 △통상치료와 침치료를 병행했을 때의 효과 비교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통상치료군과의 비교에서는 침치료군이 더 높은 통증 완화 효과를 보였다. 특히 침치료와 통상치료를 병행한 경우 통상치료만 단독으로 시행했을 때보다 더욱 뛰어난 개선 정도를 나타냈다. 통증 완화 측면의 경우 침·통상치료 병행군의 VAS는 통상치료군에 비해 유효율이 평균 1.23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박은영 한의사(제1저자)는 "이번 논문은 그동안 발표된 많은 연구 결과들의 메타분석을 통해 다각도로 침치료의 턱관절 장애 치료효과를 분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침치료가 턱관절 장애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법임을 증명하는 근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턱관절 장애는 턱 주변의 근육·뼈·관절 등에 이상이 생겨 통증이나 기능 장애가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을 말한다. 입을 벌릴 때 턱에서 '딱딱'하는 소리가 나거나 음식을 씹고 말을 하기 어려운 증상을 비롯해 턱뼈와 연결된 얼굴 및 목 근육의 긴장으로 발생하는 두통과 통증이 특징이다. 심하면 자력으로 턱을 여닫을 수 없게 되거나 안면비대칭을 유발하기도 한다.

원인으로는 스트레스, 턱관절의 불균형을 유발하는 생활 습관, 외상 등이 꼽힌다. 환자는 증가추세로, 특히 2030연령층의 여성일수록 환절기일수록 턱관절 장애가 더욱 빈번하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0년 약 46만명이었던 환자 수는 지난해 50만명을 넘어섰다.

턱관절 장애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물리치료, 약물치료, 교정기 착용 등이 활용된다. 만약 효과가 없을 시 관절천자술, 관절경술과 같은 수술도 고려된다. 하지만 수술이나 장기적인 약물치료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고 교정기 착용은 일상에 불편함을 초래하기도 한다.

따라서 부작용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한방치료가 환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침치료는 턱관절 장애에 활용되는 대표적인 한방 치료법으로 약물과 교정장치 없이도 경직된 근육의 이완과 혈액순환 촉진,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