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트라, 내년 해외진출 전략·유망산업 제시

코트라, 내년 해외진출 전략·유망산업 제시

기사승인 2023. 11. 29.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4년 10대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 발간
공급망 재편과 친환경·인프라 등 현지 정책 활용 제안
다음 달 12일 '2024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 개최
코트라 이미지
코트라 전경 / 사진=코트라
코트라가 오는 30일 해외 시장 진출 기회를 찾는 '2024년 10대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를 발간한다고 29일 밝혔다.

코트라가 제시한 2024년 이슈는 △새롭게 바뀌는 글로벌 지형과 공급망 재편 향방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 대응한 각국 정책 △인구구조와 함께 변화하는 소비시장이다. 코트라는 전 세계 84개국 129개 무역관이 입수한 현장 정보를 담아 다음 해를 예측하는 시장분석 보고서를 매년 발간해 왔다.

내년에는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시작으로 11월 미국 대선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선거가 치러진다. 코트라는 리더십 교체에 따른 글로벌 환경변화와 함께 공급망 재편이 내년에도 핵심 화두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유럽 등 첨단산업 리쇼어링에 이어 인접국으로부터 아웃소싱하는 '니어쇼어링' 수혜지역으로도 투자가 늘고 있다. 새로운 제조업 기지로 멕시코, 동유럽과 아세안, 인도 등을 포함한 알타시아(Altasia) 지역도 조명 받고 있다. 알타시아 지역은 한국, 일본, 대만, 인도, 방글라데시, 아세안(미얀마 제외) 등 14개국을 말한다.

또한 내년에는 각국에서 친환경 움직임이 법제화, 의무화 형태로 더욱 구체화 될 전망이다. EU 경우 진출 기업들은 내년 1월부터 해운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배출권거래제(ETS) 개정안, 2월부터 배터리법 단계적 시행 등을 챙겨봐야 한다.

글로벌 사우스(신흥국)에서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정책이 적극 추진되는 가운데, 관련 인프라 시장이 성장할 전망이다. 아프리카 개발은행(AfDB)은 2025년까지 아프리카 전역 에너지 보급을 위한 에너지 뉴딜 정책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발전을 모색한다.

코트라는 중동 경우 안정적 사회기반 정비를 위한 △스마트 △그린에너지 △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의 메가 인프라 프로젝트가 확대되는 움직임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코트라는 소비시장 변화도 강조했다. 선진국뿐 아니라, 중국, 동남아 국가에서도 빠르게 고령화 중으로 혁신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맞춤형 소비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1인 가구 증가 △한류 관심 급증과 같은 글로벌 트렌드도 우리 기업 진출의 모멘텀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권역별 진출전략 보고서는 이달 30일부터 코트라의 해외진출 정보제공 플랫폼인 해외경제정보드림 해외시장뉴스 홈페이지(news.kotra.or.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이지형 코트라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진출전략 보고서는 우리 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전 꼭 확인해야 할 사항을 집약한 코트라 대표 보고서"라며 "글로벌 복합위기 속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에 길잡이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코트라는 다음 달 12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2024년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설명회에는 코트라의 모든 해외지역본부장이 직접 방한해 2024년 지역별 경제 전망과 주요 이슈를 짚어볼 예정이다. 세부내용은 코트라 무역투자24 홈페이지(www.kot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