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제철, ‘철이 그린세상’ 캠페인 통해 ESG경영

현대제철, ‘철이 그린세상’ 캠페인 통해 ESG경영

기사승인 2023. 11. 29.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제철 철이 그린 세상 캠페인_김우철 작가편
'철이 그린 세상' 캠페인 중 김후철 작가 콜라보 영상. /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철이 그린(Green) 세상'이라는 새로운 캠페인을 통해 ESG 경영을 선도한다.

29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철이 그린 세상'은 철이 가진 순환의 속성과 가치를 대중에게 알리고, 자원순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ESG 경영의 새로운 방향성을 위해 이번에 현대제철이 새롭게 시작했다.

철이 그린 세상은 '내일을 그린다'는 의미의 '그린'과 친환경 철강의 비전을 상징하는 'Green'의 의미를 중의적으로 담고 있다.

'철이 그린 세상' 캠페인은 40번 이상 재활용되는 철의 지속가능한 특징을 예술작가와의 협업, 웹예능, 업사이클링 숏폼 챌린지 등 다양한 방식으로 풀어낼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정크아트의 대가 김후철 작가와의 콜라보 영상으로 첫 캠페인을 시작했다. 김후철 작가는 자동차, 오토바이, 자전거 등에서 나온 고철을 재활용해 로봇 등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작업 방식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Fe01재생복합문화공간'에 설치된 김후철 작가의 예술작품과 그의 작업 방식을 주제로 3편의 영상을 제작해 지난 3일 공개했다. 철의 순환성과 일맥상통하는 작가의 철학과 현대제철이 주목하는 순환의 가치를 몰입감 있게 연출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철이 그린 세상' 캠페인을 통해 업사이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한편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현대제철의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활용해 철의 친환경성과 회사의 경영철학에 대한 메시지를 대중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