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물순환도시 랜드마크로 부상

기사승인 2023. 12. 03.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물 헛되이 흘려보내지 않는 도시녹색댐 건설
물순환도시 선도사업 이어 물순환 2차 사업 시행
1203-2 안동시  물 헛되이 흘려보내지 않는 도시녹색댐 건설
안동시가 도심 곳곳에 식물화분을 설치해 물을 헛되이 흘려보내지 않는 녹색댐을 만들고 있다./안동시
경북 안동시가 도심 곳곳에 식물재배화분을 비롯한 투수블럭 포장, 클린로드, 침투도랑, 빗물 정원 등을 조성해 물순환 도시로 변화하고 있다.

3일 안동시에 따르면 지상에는 녹색식물(숲), 지하에는 댐(물탱크)을 만드는 친환경융복합사업을 진행해 빗물 등이 배수구를 통해 그대로 하천으로 흘러가지 않고 땅속에 물을 채우는 말 그대로 물을 순환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이 사업은 2016년 환경부 물순환선도도시 공모에 선정돼 410억원을 확보하면서 이상기후에 대응해 안동시가 전국 최초로 시작했다.

시는 도시 내에 물이 순환하는 안동만의 이른바 '도시녹색댐'을 건설할 계획이다. '도시녹색댐'은 물이 스며들지 않는 도심지에 LID(저영향개발, Low Impact Development) 기법을 적용해 빗물의 침투, 저류 능력을 회복시켜 강우 유출량을 저감 시키게 된다.

또 헛되이 물을 흘려보내는 것을 막을 뿐만 아니라 오염원 정화기능과 함께 탄소중립은 물론 열섬현상 등 기후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연말 탈춤공원과 육사로 강변도로 구간의 사업이 준공되면 물순환도시로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에서는 지속적인 '물순환 도시 안동' 조성을 위한 노력의 결과 환경부 '그린 빗물 인프라 조성사업(210억원)'에 선정돼 물순환 2차 사업에 들어가며 내년도 설계를 거쳐 2026년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들이 마무리되면 연간 350만톤, 5톤 차량 70만 대 분량의 빗물을 아낄 수 있게 된다.

박춘자 시 환경관리과장은 "안동시 물순환 사업을 견학하기 위해 타 지자체, 공공기관, 외국에서 찾아오고 있다"며 "도심 안에 진행되는 공사를 하다 보니 시민분들께서 불편함이 있을 수 있으니 양해를 부탁드리며 안동형 물순환도시시스템을 갖춰 탄소중립 등으로 기후변화 위기를 대응하면서 물을 품은 물 선도도시로의 위상을 높여나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