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이징 코로나19 병동 쪽방촌 변신 화제

베이징 코로나19 병동 쪽방촌 변신 화제

기사승인 2023. 12. 03. 2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활용 고심 끝 주거 취약 계층에 제공
월세는 20만 원 남짓
장기적으로는 철거할 수밖에 없을 듯
중국 베이징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임시로 마련했던 이른바 팡창(方艙)병원을 지난 9월부터 원룸으로 개조, 주거 취약 계층에 저렴하게 임대해주는 것으로 밝혀져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철거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팡창 의원 1
최근 쪽방촌으로 변신한 베이징 팡창병원 전경. 원룸 임대료가 1200 위안에 불과하다./익명의 독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중국 부동산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들의 3일 전언에 따르면 이 병원은 톈안문(天安門) 광장에서 30Km 떨어진 차오양(朝陽)구 외곽에 자리잡은 가건물로 침대 하나에 에어컨, TV와 화장실 등을 갖춘 약 5평 크기의 원룸을 무려 520개나 보유하고 있다. 현재 400여 개가 임대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월세는 베이징 변두리에서도 쉽게 찾기 어려운 월 1200 위안(元·22만 원)에 불과하다.

임시 가건물에 과거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던 곳이라는 약점이 있기는 하나 이곳은 베이징 시내의 쪽방촌과는 차원이 다르다. 축구장 20개 크기의 땅 위에 레고 블록처럼 들어선 건물의 외관이 7개 빛깔로 화려하게 칠해져 있어 음침한 느낌과는 거리가 멀다.

게다가 건물 내에 엘리베이터도 설치돼 있을 뿐 아니라 입주자들이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까지 가능하다. 인기가 없다면 이상하다고 해야 한다. 실제로도 그렇다. 지방에서 베이징으로 올라와 배달과 건설 노동에 종사하는 이른바 베이퍄오쭈(北漂族)와 대학생들에게는 단연 인기 만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lip20231203223958
원룸으로 변신한 베이징 팡창병원 내부 모습./익명의 독자 SNS.
베이징 당국이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는 현재 상황으로 볼때 조만간 나머지 120개의 원룸도 다 채워질 것이 확실할 것 같다. 지방 출신의 대학생인 위안커빈(元克彬) 씨가 "이곳은 시내를 왕복하는 시간을 고려하면 분명 약점이 있다. 그러나 이 크기에 모든 필수품이 갖춰진 베이징 시내의 다른 곳은 가격이 최소 5000 위안은 한다"면서 현재 원룸에 감지덕지하는 것은 다 이유가 있는 듯하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본격 시행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곳곳에 수많은 코로나19 집단 격리시설과 팡창병원을 속속 마련한 바 있다. 베이징 역시 지난해 7월 20일 해당 병원을 마련한 후 약 4만명을 수용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장 철거해버리기는 아까운 만큼 일단은 재활용을 잘 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지만 언제까지 재활용할 수는 없다. 궁극적으로는 눈 질끈 감고 철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지역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해야 한다. 코로나19가 남기고 간 상처는 정말 크다고 해야 할 것 같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