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평 “이낙연 제3지대 행보 빨라져…총선서 유의미한 결과 얻을 것”

신평 “이낙연 제3지대 행보 빨라져…총선서 유의미한 결과 얻을 것”

기사승인 2023. 12. 10. 1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연대와공생 포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의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불렸던 신평 변호사가 10일 최근 연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판하며 신당 창당설이 나오는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 "행보가 빨라지고 그 걸음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 여러 '제3지대'를 표방하는 세력이 있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서 확실하게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고, 또 이를 바탕으로 진정한 진보정당의 구축 등 역사의 순방향으로 확실하게 기능할 수 있는 것은 이낙연을 중심으로 모일 세력뿐이 아닐까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도 양대 정당이 적대적 공생을 즐기며 이전투구에 몰두할수록 그 존재감은 더욱 커나갈 것"이라면서도 "이준석 신당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나, 'TK신당' 혹은 '영남신당'이 무산되며 점점 세가 축소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가능성으로, 김종인 선생의 지도로 소위 '금태섭신당'과 접목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으나 워낙 정치이념의 결이 달라 쉽지 않을 것"이라며 "설사 억지로 결합한들 조그마한 먹을 것이라도 생기면 '제2의 바미당'화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신 변호사는 "총선을 목전에 둔 양대 정당이 보이는 이 기괴한 모습이 어쩌면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여는 것인지도 모른다"며 "역사의 전환점에서 늘 그렇듯이 말이다. 국민의힘도 민주당도 아닌 '제3지대'가 점차 뚜렷한 형태를 갖추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