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정부가 대신 지급한 체불 임금 7000억원 육박

지난해 정부가 대신 지급한 체불 임금 7000억원 육박

기사승인 2024. 02. 12.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근로복지공단 본부전경(2)
정부가 체불 임금을 사업장 대신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임금채권 대지급금이 7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근로복지공단 전경/근로복지공단
지난해 임금체불액이 1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정부가 체불 임금을 사업장 대신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임금채권 대지급금도 7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대지급금 지급액은 6869억원에 이르렀으며, 이 제도를 통해 2만4183개 사업장의 근로자 13만1177명이 체불 임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대지급금 지급액은 2018년 이후 최고 액수다. 종전 최고 액수는 2020년 5797억원으로, 2022년(5369억원)보다 1500억원이나 늘어난 수치다.

대지급금은 도산대지급금과 간이대지급금으로 나뉜다. 도산대지급금은 업체 도산시, 간이대지급금은 임금체불이 확인될 경우 각각 받을 수 있다. 도산대지급금 지급액은 2021년 794억원에서 2023년도 396억원으로 감소한 반면, 간이대지급금은 2021년 4672억원에서 2023년 6473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도산업체 수는 감소했지만, 임금 지불 능력이 없는 사업주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노 의원 측은 "대지급금 지급이 있을 때마다 근로복지공단이 임금체불 사업주를 상대로 구상권 관련 소송을 제기해야 하는데, 소송 절차로 집행이 늦어지고, 불필요한 소송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임금채권보장기금의 재정 건전성을 제고하고 국민 혈세 낭비를 줄이기 위한 법률 개정안과 더불어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임금체불 사업주에 대해 실효성 있는 회수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