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후일담] ‘제1호 영업사원’ 윤 대통령…이제는 움직여야 할 때

[취재후일담] ‘제1호 영업사원’ 윤 대통령…이제는 움직여야 할 때

기사승인 2024. 05. 2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618 증명사진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습니다."

지난해 1월 열린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며 직접 자임한 말입니다. 그러나 체코 원전 수주 결과가 막바지에 다다른 지금, '제1호 영업사원'을 자처한 윤 대통령은 어디서도 보이지 않습니다. 국정 과제로 '원전 강국'을 내세웠지만, 원전 수출에 있어 이렇다 할 행보가 없습니다. 이에 업계에서는 대통령이 직접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정부는 '원전 10기 수출'을 자신감 있게 내비쳤지만 정작 펼쳐본 성적표는 '제로(0)'입니다. 원전 기자재 수출은 몇 차례 이뤄졌지만, 정부가 내세운 '원전 10기' 주기기 수출은 아직입니다. 2009년 우리나라는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을 수주한 이후로 주기기 수출 사례는 전무합니다.

이 때문에 다음달 나올 체코 원전 수주 결과에 대한 기대감이 큽니다. 지금 신규 원전 건설 절차를 진행 중인 나라는 체코와 폴란드, 두 곳 뿐인 만큼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체코 정부는 두코바니와 테믈린 지역에 각각 2기씩 총 4기의 신규 원전을 건설할 방침입니다. 수주 금액만 30조원 이상으로 추정됩니다.

업계에서는 원전 수출을 시도할 때마다 웨스팅하우스에서 소송전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제적으로 우리나라가 협상력을 잃지 않기 위해 대통령이 직접 전두지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체코 원전 수주를 놓고 경쟁을 펼치는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이 수주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도 이런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을 수주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섰기 때문입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원전 수출을 담판 짓기 위해 UAE로 갔습니다. 국가 차원에서 총력을 다했기 때문에 UAE 원전을 수주한 셈입니다.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무너진 우리나라의 원전 생태계를 복원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매우 강합니다. 의지를 성과로 만들기 위해서 이제는 대통령이 직접 지휘봉을 잡고, 움직여야 할 때입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