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U-19 축구 대표팀, 20년만 중국에게 패배

韓U-19 축구 대표팀, 20년만 중국에게 패배

기사승인 2024. 06. 11.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친선대회에서 0-2 져
2004년 이후 20년 만에 패
0005316884_001_20240611110010923
19세 이하(U-19) 한국 축구대표팀. /대한축구협회
19세 이하 한국 축구가 중국에 20년 만의 패배를 당했다.

이창원 감독이 이끄는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오후 중국 웨이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치른 중국축구협회(CFA) U-19 국제친선대회 중국과 최종전에서 0-2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이 19세 이하 대표팀 대결에서 중국에 패한 것은 2004년 2월 23일 중국 후베이에서 열린 스타스컵 당시 1-3 패 이후 20년 만이다.

그 뒤 한국 U-20 대표팀은 상대 전적 8승 1무로 앞서가다 이번에 다시 역대 3번째 패배를 당하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우즈베키스탄과 1-1로 비기고 베트남에 1-0으로 이겼던 한국은 1승 1무 1패로 마무리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뒤 후반에도 막바지까지 0-0으로 맞섰다. 하지만 33분 선제골을 내준 뒤 급격하게 흔들렸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또 한 골을 헌납하며 2골 차로 완패했다.

중국에게 일격을 당한 U-19 대표팀은 9월 예정된 2025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 예선 준비에 돌입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