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힘 ‘원톱’ 체제 유지… 전대룰은 2개안 고심

국힘 ‘원톱’ 체제 유지… 전대룰은 2개안 고심

기사승인 2024. 06. 12.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상규 "당헌·당규 특위 기한 짧아"
'민심 20%, 30%' 비대위서 결론내기로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특별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특별위 결정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이 지도부 구성 문제와 관련해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차기 전당대회에 적용될 룰은 민심 20%·30% 반영안을 모두 올려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2일 특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여 위원장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따로 선출하는 현행 단일지도체제, 통합 선출을 통해 1등이 당 대표를 맡고 차순위자들이 최고위원을 맡는 집단지도체제, 별도 선출로 1등이 당 대표를 맡고 2등이 부대표격의 수석최고위원을 맡는 '2인 지도체제' 등을 두고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당대회를 앞두고 급하게 구성된 특위에서 지도부 체제를 결정하기보다는 차기 지도부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결정하도록 하는 편이 타당하다는 다수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차기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서는 개정안을 내지 않고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특위는 의결했다.

여 위원장은 "'2인 지도체제'는 많은 장점이 있다. 당 대표 단일지도체제에서는 특별한 이슈가 있을 때마다 당 대표가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비대위 체제로 가야 되는데, (2인 지도체제에서는) 당 대표가 궐위되면 (2위인 수석최고위원이) 대행을 할 수 있는 제도이기 때문에 지금 당이 안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안"이라면서도 "짧은 기간 동안 활동하는 특위에서 이 문제를 결론을 내기에는 시간이 부족하고 국민들이나 당원들이 의문을 가질 수가 있기 때문에 (결정을 차기 지도부로) 미뤘다"고 했다.

특위에서는 아울러 당 대표 결선투표제와 대선 후보 경선 출마자가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선 1년 6개월 전에 사퇴하도록 한 이른바 '당권·대권 분리 조항'도 유지하기로 했다. 차기 전당대회에 적용할 룰과 관련해서는 일반국민 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30%로 하는 안과 20%로 하는 안 모두를 의결해 비대위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도록 했다.

여 위원장은 "7명의 위원들이 30% 찬성 3명, 20% 찬성 3명, 중립 1명으로 나뉘어 격론 끝에 당심과 민심 반영 비율 8 대 2안과 7 대 3안을 각각 반영한 당헌·당규 개정 초안을 비대위로 넘기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