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의 ‘득과 실’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23.4℃

베이징 23.5℃

자카르타 26.2℃

박근혜의 ‘득과 실’

기사승인 2009. 07. 23.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향력 입증에는 성공…힘의 원천 '원칙'엔 흠집
일명 ‘박근혜법’으로 불리는 미디어법이 22일 국회를 통과하면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정치적 영향력이 재확인됐다.

한나라당이 통과시킨 미디어법 최종안에는 박 전 대표의 지적을 받아들여 신문과 대기업의 방송진출에 따른 사전ㆍ사후규제 장치와 여론독과점 해소책 등이 마련됐다. 이번에 통과된 미디어법이 ‘박근혜법’으로 불리는 이유다.

박 전 대표의 당내 지분도 공고해졌다. “박근혜 도움 없이는 법 하나도 통과시킬 수 없다”는 공식이 또 한 번 여실히 증명된 것이다.

박 전 대표는 “이 정도면 국민들이 공감해주리라 생각한다”며 한나라당에 힘을 보탰고, 김무성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은 속속 본회의장을 찾아 ‘찬성’에 한 표를 던지면서 법안은 간신히 국회를 통과했다.

그러나 박 전 대표는 힘의 원천인 ‘원칙’에 일정부분 타격을 입게 됐다.

여야 합의 처리를 강조하며 ‘직권상정 반대’의 입장을 밝혔던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 최종수정안이 발표된 지 24시간도 지나지 않아 ‘한나라당 직권상정’에 힘을 실었다. 여론독과점을 해소할 수 있는 장치가 도입이 됐기 때문에 국민들도 공감할 것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박 전 대표가 제안하고 한나라당이 받아들인 여론독과점 해소책은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구독률 20% 이상 신문사의 방송진출을 차단했지만, 가장 높은 구독률을 보이는 조선일보의 구독률이 11%에 불과해 사실상 모든 신문사의 방송진출이 허용됐기 때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