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준수, ‘엘리자벳’ 12만 관객 돌파 목전…“역시 천재 배우”

김준수, ‘엘리자벳’ 12만 관객 돌파 목전…“역시 천재 배우”

기사승인 2012. 03. 21.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아시아투데이=정지희 기자] JYJ 김준수가 뮤지컬 ‘엘리자벳’ 누적 관객 2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공연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죽음’역을 맡은 김준수는 예매가 시작 되면 삽시간에 전 회를 매진시키며 놀라운 티켓 파워를 입증한 바 있다. 2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펼쳐지는 ‘엘리자벳’ 12회 차 공연은 2만 관객을 돌파할 전망이다.

‘엘리자벳’은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실존했던 황후 ‘엘리자벳’과 판타지적인 캐릭터 ‘죽음’의 사랑을 드라마로 탄생시킨 뮤지컬이다. 탄탄한 스토리와 아름다운 음악이 완벽한 하모니를 이룬다는 평과 함께 20년간 전 세계 900만 관객에게 사랑 받아왔다. 김준수는 카리스마 넘치는 초월적 존재 ‘죽음’ 역을 맡았다.

그는 매 공연에서 120%의 에너지를 발산하며 원작자와 제작자, 음악 감독들로부터 ‘천재’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옥주현, 김선영, 민영기 등 동료 배우들은 인터뷰와 SNS를 통해 “진정성이 있고 무대 위에 집중력이 뛰어난 좋은 배우다”며 김준수를 극찬했다.

공연을 본 팬들은 “김준수는 한계가 없는 배우다”, “마지막 춤은 정말 압권이다”, “해외에서 ‘엘리자벳’을 본 적 있는데, 세계 어떤 토드와 비교해도 그의 연기는 손색이 없다”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김준수는 “훌륭한 배우들과 하루하루 더 완벽해진 무대를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벅차고 즐겁다. 매 회 기립하여 뜨거운 박수를 보내 주시는 관객들 덕분에 힘이 난다”며 “남은 공연에서도 관객들이 자신만의 행복을 얻어 가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한국 뮤지컬계에서 배우의 힘으로 매회 전석을 매진시키는 사례는 보기 힘들다. 뮤지컬 티켓은 다른 문화 콘텐츠에 비해 가격이 높은 편이지만 김준수의 무대는 그만큼의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