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인정보 유출사건’ 서민 넥슨 대표 경찰 출석한다

‘개인정보 유출사건’ 서민 넥슨 대표 경찰 출석한다

기사승인 2012. 03. 28.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경찰, 메이플스토리 1330만여명 해킹사건, 참고인 신분 소환 통보

류용환 기자] 지난해 11월 발생한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가입자 정보 해 킹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이 게임을 운영 중인 넥슨의 서민 대표(41)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서 대표를 개인정보 대량 유출사건의 참고인으로 소환통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경찰이 서 대표에게 해킹사건과 관련해 이날 오전 출석할 것을 통보했지만 서 대표는 회사 일정 등을 이유로 출석 기간을 조율했다.

당시 해킹 사건으로 메이플스토리 가입자 1320만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돼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기 전 넥슨 측이 회원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의무사항을 이행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넥슨 측은 “이번 출석 여부는 회사 내부 사정으로 인해 경찰과 합의 하에 연기 신청이 진행됐다.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해킹 사건이 발생한 회사의 대표들도 한 번씩은 경찰 조사를 받는다. 당시 해킹사건과 관련돼 넥슨 정보보안 관계자들 역시 조사 받을 예정이며 서 대표가 가장 먼저 조사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경찰은 메이플스토리 전체 회원 1800만여명 중 1330만여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아이디(ID), 비밀번호 등 주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과 관련해 수사을 진행해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