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착하지않은여자들’ 이하나 송재림, 드디어 핑크빛 기류 시작

‘착하지않은여자들’ 이하나 송재림, 드디어 핑크빛 기류 시작

기사승인 2015. 03. 13. 0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착하지않은여자들'  이하나 송재림, 드디어 핑크빛 기류 시작

 '착하지않은여자들' 이하나와 송재림의 핑크빛 기류가 심상치 않다.


1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 6회에서는 정마리(이하나)와 이루오(송재림)의 우동데이트가 그려졌다.

현숙(채시라)과 한바탕 설전을 벌이고 거리를 배회하던 정마리는 때 마침 루오를 만나 "점심 먹었어요? 내가 우동 살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우동을 먹으러 간 이루오는 허겁지겁 우동을 먹는 마리를 보고 당황했다.

정마리는 "내가 다른 건 다 잘하는데 혼자 밥 먹는 건 못해요"라고 말했고, 루오는 "나이가 몇인데?"라며 놀라워했다. 

정마리는 "여자 중에 이런 사람 많다"고 해명했고, 이루오는 이에 굴하지 않고 "연습해요"라고 홀로서기를 독려했다.

한편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뜨거운 피를 가진 한 가족 3대 여자들이 미워하고 사랑하며 인생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가는 좌충우돌 성장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하나 송재림 핑크빛 기류에 네티즌들은 "이하나 송재림 잘될 것 같네", "이하나 송재림, 나 같으면 매일 우동 같이 먹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