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글의 법칙’ 박한별, 여배우 맞아? 스타킹 뒤집어 쓰고 망가졌다 ‘폭소’

‘정글의 법칙’ 박한별, 여배우 맞아? 스타킹 뒤집어 쓰고 망가졌다 ‘폭소’

기사승인 2015. 05. 30. 0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글의 법칙' 박한별

 '정글의 법칙' 박한별이 스타킹을 뒤집어 쓰며 망가졌다.


29일 첫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 편에서는 홍일점인 박한별이 본연의 모습으로 생존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상에서 벌레를 가장 무서워한다"고 밝혔던 박한별은 한국에서부터 준비해 온 스타킹과 계피가루를 이용해 수제 벌레 퇴치제 제작에 나섰다. 그러던 중 박한별과 류승수는 진 사람이 스타킹을 얼굴에 뒤집어쓰는 벌칙을 걸고 난데없는 가위바위보 대결을 펼쳤고, 그 결과 박한별이 패배했다.


가위바위보에 진 박한별은 여배우가 하기 에는 다소 힘든 벌칙임에도 불구하고 곧바로 벌칙을 수행하는 털털함을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한 것은 물론, 스타킹을 뒤집어 쓴 상태로 자기소개까지 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박한별은 얼굴이 한껏 망가진 상황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상황을 즐기는 엉뚱한 매력을 뽐내 숨겨진 예능감을 발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