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흥국생명, ‘도핑 물의·거짓 진술’ 곽유화 결국 은퇴 선수 공시

흥국생명, ‘도핑 물의·거짓 진술’ 곽유화 결국 은퇴 선수 공시

기사승인 2015. 07. 01.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OVO, 6월 30일자를 곽유화 포함 17명 은퇴 선수 혹은 자유계약 방출 선수로 공시
한국전력 센터 하경민, 마르팡 증후군 탓에 결국 은퇴 결정
곽유화
6월 30일자 은퇴선수로 분류된 전 흥국생명 선수 곽유화(22). / 사진=곽유화 페이스북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최근 도핑테스트에서 나타난 양성 반응으로 6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레프트 곽유화(22)를 ‘은퇴 선수’로 공시했다.

흥국생명은 6월 30일 2015-2016시즌 등록선수 14명 명단을 공개하며 곽유화를 ‘6월 30일자 은퇴 선수’로 분류했다고 1일 밝혔다.

하지만 곽유화가 선수 생활을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다. 은퇴선수로 공시해도 선수가 다시 현역으로 뛸 준비를 갖추면 언제는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자유계약선수 신분으로 모든 구단과 입단 협상이 가능하기 때문에 차후 현역에 복귀할 수도 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1일 “6월 30일까지 선수등록을 마쳐야 하는 상황에서 곽유화가 ‘지금은 경기에 나서기 어려울 것 같다.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며 “박미희 감독이 곽유화와 면담을 했고 은퇴 선수로 공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곽유화는 4월 2차례 실시한 샘플 검사에서 금지약물인 펜디메트라진(Phendimetrazine)과 펜메트라진(phenmetrazine)이 검출돼 23일 한국배구연맹(KOVO)로부터 6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곽유화는 청문회에 출석, 한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했다가 도핑위원이 검출된 약물이 한약에서 나올 수 없는 성분이라고 의문을 제기하자 액상의 한약과 환약을 같이 복용한 것으로 추가 진술했다.

하지만 이 역시 곽유화의 거짓 진술로 들통났다. 대한한의사협회가 곽유화의 진술에 반박했고 논란이 점점 커지자 KOVO가 약품의 구입 과정 및 구입처 등을 추가 조사한 것.

결국 곽유화는 뒤늦게 “한약을 복용한 적이 없으며 다이어트 약을 먹었다”고 실토했다.

그러면서 “프로선수가 다이어트 약을 복용했다는 것에 대한 죄책감으로 솔직하게 얘기하지 못했다”면서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배구팬 및 연맹, 구단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본의 아니게 피해를 드린 대한한의사협회에도 정중히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KOVO는 6월 30일 곽유화를 포함해 총 17명을 은퇴 선수 혹은 자유계약 방출 선수로 공시했다.

이에 따라 여자부에서는 IBK기업은행 세터 이소진 등 7명, 남자부에서는 한국전력 센터 하경민 등 10명이 현역 생활을 끝내거나 구단과 계약을 하지 못했다.

현역 생활에 대한 의지기 강했던 한국전력 센터 하경민은 뼈·근육·심장·심혈 등의 이상 발육을 유발하는 선천성 발육 이상을 유발하는 ‘마르팡 증후군’ 탓에 결국 은퇴를 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