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호타이어 ‘또로’ ‘로로’ 사람이 ‘탈’쓰고 연기했다고?

금호타이어 ‘또로’ ‘로로’ 사람이 ‘탈’쓰고 연기했다고?

기사승인 2015. 08. 05.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호타이어] CGV 비상대피도 안내광고 몬스터편_1장면
금호타이어의 CGV 비상대피도 안내광고에 등장한 ‘또로’와 ‘로로’. / 제공=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의 캐릭터 영상광고 촬영 방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또로’와 ‘로로’ 영상 광고는 배우가 직접 탈을 쓰고 연기하는 방식으로 촬영됐다. 광고 속 또로와 로로의 모든 움직임은 사람이 직접 연기한 것이라는 말이다. 눈·코·입 등 세부적인 부분과 음향은 그래픽 효과를 넣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1년부터 타이어를 은유적으로 형상화한 캐릭터 또로를 TV와 CGV 극장 광고(비상대피도 광고) 등에 활용하고 있다. 또로의 여자친구 로로의 이름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모를 통해 정해졌다. 로로는 길을 나타내는 한자(路)와 영어(Road)의 합성어다. 또로와 로로의 이름을 합치면 타이어가 굴러가는 소리 ‘또로로로’가 된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금호타이어의 브랜드 인지도와 호감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_ CGV비상대피 안내광고 스틸컷(엔딩)
금호타이어의 CGV 비상대피도 안내광고에 등장한 ‘또로’와 ‘로로’. / 제공=금호타이어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