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팔이’ 박혜수, 무난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 신고식 ‘합격점’

‘용팔이’ 박혜수, 무난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 신고식 ‘합격점’

기사승인 2015. 08. 06.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용팔이'
 ‘용팔이’ 박혜수가 무난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 신고식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5일 첫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1회에서 김소현(박혜수)이 병원에서 신장투석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현은 어릴 때부터 좋지 않은 건강 상태로 인해 오빠 태현(주원)의 걱정거리가 됐지만 의사인 자신의 오빠를 자랑스러워하며 남매간의 돈독한 우애를 보였다. 이후 병원에서 신장투석을 받던 소현은 자신을 찾아온 태현에게 “번 돈을 병원비로 전부 쓰는 모습에 미안하다”며 “이제 그만 살아도 억울하지 않을 것 같다”는 가슴 아픈 이야기를 꺼내며 눈물을 글썽였다.


박혜수는 극 중 티 없이 맑은 소녀의 순수함을 뽐내며 오빠와의 깊은 우애를 자랑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병원 진료비를 벌기 위해 힘들게 일하는 오빠의 모습에 고민하다 이제 그만 살아도 되겠다고 말하면서 동시에 애틋한 눈물을 흘려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박혜수가 출연 중인 ‘용팔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