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3일 출시 앞둔 ‘아이폰6S’···실구매 가격은?

23일 출시 앞둔 ‘아이폰6S’···실구매 가격은?

기사승인 2015. 10. 09.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통사, 아이폰6와 비슷한 20만원대 예상
아이폰6s
아이폰6S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6S 시리즈가 오는 23일 국내 출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이동통신사의 보조금 지급수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통3사는 이전 모델인 아이폰6와 비슷한 최대 20만원대 중반대의 보조금을 지급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이 오는 23일 아이폰6S를 우리나라에 출시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이동통신3사는 16일 부터 예약판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전 모델인 아이폰6 출고가가 약 80만원 수준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6S 시리즈는 10만원 이상 높게 책정됐다. 아이폰6S 16기가바이트(GB) 모델은 92만원, 64GB 모델은 106만원, 128GB 모델은 120만원이다.

아이폰6S 플러스의 경우 16GB 모델은 106만원, 64GB 모델은 120만원, 128GB모델은 134만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색상은 실버.골드,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등 4종류다.

아울러 국내 이통3사의 출고가는 같지만 보조금은 다소 차이가 있을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최신 단말기에 대한 보조금 수준이 높지 않았다는 선례와, 아이폰 마케팅에 집중하는 각사의 전략이 각각 다르기 때문이다.

이전 모델인 아이폰6의 초기 이통사 지원금은 최고 요금제를 기준으로 LG유플러스가 25만5000원으로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원했다. 아이폰6가 음성 롱텀에볼루션LTE(Vo-LTE)를 지원하면서, 아이폰 가입자가 없었던 LG유플러스가 공격적인 마케팅을 실시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아이폰 가입자가 늘면서, 전체 가입자 상승에도 영향을 끼쳤다는 해석이다.

갤럭시노트5·루나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단말 라인이 다양한 SK텔레콤은 아이폰6S에 대해 이전과 비슷한 최대 10만원대 후반의 보조금이 지급될 것 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소비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5만~6만원대의 요금제에서는 10만원 가량의 보조금 지급이 가장 많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후 요금제에 따라 보조금 수준도 조정되기 때문에, 소비자가 실제 체감하는 할인효과는 10만원 수준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 통신업계 관계자는 “제조사 지원금이 없기 때문에 아이폰은 높은 수준의 소비자 보조금을 지원할 수가 없다”면서 “최근 갤럭시노트5 등 신제품이 출시된 가운데 이달 가입자 경쟁이 뜨거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