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한도전’ 간미연·채연, 흑역사 언급하며 웃음폭발 “잘 몰랐다”

‘무한도전’ 간미연·채연, 흑역사 언급하며 웃음폭발 “잘 몰랐다”

기사승인 2015. 10. 11.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한도전' 간미연·채연

 '무한도전 바보 어벤져스'에 간미연과 채연이 뇌순녀로 합류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바보전쟁-순수의 시대'에 출연할 멤버들을 모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눴고, 은지원, 채연, 간미연, 홍진경, 김종민, 솔비 등 평소 부족함과 가까운 이미지를 가진 연예인들을 찾아가 퀴즈를 냈다.


간미연은 "사실 섭외 전화를 받고 바로 알았다"며 스스로 흑역사를 언급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유재석은 "그게 수능 전날이었다"며 준비한 자료를 보였다. 앞서 간미연은  '장미'의 영어 스펠링을 'lose'로 적어 논란이 됐다.


간미연은 "발음대로 쓰다 보니 'R'인 줄 모르고 이렇게 썼다"고 솔직히 말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등장한 채연은 사칙연산과 관련된 자료가 나오자 "억울하다. 그때 굉장히 긴장해 순서대로 계산을 했다. 사칙연산으로 계산해야 한다는 건 나중에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채연은 '2+2x2' 수식 값을 '8'이라고 답해 눈길을 모은 바 있다.


한편 두 사람은 '바보 전쟁-순수의 시대'에는 심형탁이 합류해 이들의 활약에 기대를 모으게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