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소비자가 봉’ 수입화장품, 외국보다 최대 2.46배 비싸

‘한국소비자가 봉’ 수입화장품, 외국보다 최대 2.46배 비싸

기사승인 2015. 11. 09.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5100405570001300_P2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화장품들의 가격이 미국·영국·독일·프랑스·일본 5개국의 평균 판매가격보다 최대 2.46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 7월 공정거래위원회의 예산을 지원받아 국내에서 많이 판매되는 65개 화장품을 대상으로 미국·영국·독일·프랑스·일본 판매가격과 비교·조사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이 중 라로슈포제, 버츠비, 바이오더마 등 54개 제품의 백화점 가격은 5개국의 평균가격보다 1.02∼1.56배, 올리브 영·롭스 등 드럭스토어 판매제품은 외국 평균가격보다 1.11∼2.46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비오템의 옴므 폼 쉐이버(200㎖)는 국내 평균 판매가가 3만6000원으로 외국 평균가격인 2만3089원보다 1.56배 더 높았다.

록시땅의 시어버터 핸드크림(150㎖)는 국내 평균가격 3만5000원으로 해외 평균가격인 2만9021원보다 1.21배, 바비 브라운의 스킨 파운데이션 SPF15 PA+(30㎖)는 국내에서 평균 7만2000원에 판매돼 5만5597원인 해외 평균가격보다 1.30배 비쌌다.

슈에무라, 하다라보 등 일본산 화장품 11개를 포함한 63개 제품은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화장품이 1.04∼1.73배, 드럭스토어 판매제품이 1.27∼2.69배 비쌌다.

드럭스토어 판매제품 중 국내외 가격차가 큰 제품은 라로슈포제 시카플라스트 밤 B5 100㎖제품이었다. 국내 가격은 2만9904원이었고 외국 가격은 1만2158원으로 2.46배의 차이가 났다.

버츠비 레몬버터 큐티클크림 17g은 국내에서 1만 9794원에, 외국에서 8951원에 팔려 2.21배의 가격차가 났다.

조사 대상 65개 제품 중 가격조사가 되지 않은 2개 제품을 제외한 63개 제품은 개별 제조국에서의 판매가격보다 국내 판매가격이 더 비쌌다.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제조국 판매가격보다 1.04∼1.73배 더 비쌌다.

제품별로는 비오템 옴므 폼 쉐이버가 1.73배, 록시땅 시어버터 핸드크림이 1.69배, 랩시리즈 맥시멈 컴포트 쉐이브젤이 1.46배의 가격차를 나타냈다.

드럭스토어 제품은 제조국 판매가격보다 1.27∼2.69배 비쌌다.

구체적으로 버츠비 레몬버터큐티클 크림이 2.69배, 바이오더마 세비엄 엑스폴레이팅 젤이 2.63배, 바이오더마 센시비오 H20가 2.56배였다.

소비자연맹은 “관세청에서 공개하는 수입원가와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판매가격을 비교한 결과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화장품은 수입 원가에 비해 최대 9배까지 비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제품군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가격을 비교해보면 온라인 가격이 대체로 저렴하지만 드럭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제품은 오프라인 할인행사때 가장 저렴하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