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계광장 촛불집회 살수차 등장…경찰 “캡사이신 사용할 것” 경고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23.4℃

베이징 23.5℃

자카르타 26.2℃

청계광장 촛불집회 살수차 등장…경찰 “캡사이신 사용할 것” 경고

기사승인 2016. 10. 29.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계광장 촛불집회 살수차 등장…경찰 "캡사이신 사용할 것" 경고 /살수차, 사진=이상희기자
 광화문 사거리에서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린 가운데 시위대 일부와 경찰의 몸싸움이 치열해지면서 살수차가 등장했다.

29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촛불집회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을 비롯해 노회찬 정의당 의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도 참석했다.

특히 청계광장에는 나들이를 왔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하면서 2만여 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9000여 명)의 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8시 20분께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인근으로 진입한 시민들에게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나라를 걱정하시는 마음 잘 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 이성적으로 행동하셔야 한다"고 방송했다.

이어 "나라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도로를 점거하거나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은 중단해달라. 나라를 걱정하는 만큼 성숙한 시민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이후 오후 8시 35분께 시위대 일부와 경찰의 치열한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살수차가 등장했다.

경찰은 시위대 선두와 충돌한 후 "캡사이신을 사용하겠다"고 경고하고 살수차를 배치하는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