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친구들, 첫 아쿠아리움 방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친구들, 첫 아쿠아리움 방문

기사승인 2018. 07. 0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친구들이 인생 처음으로 아쿠아리움을 방문했다.


5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아쿠아리움 방문기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파라과이 친구들은 한국에서의 첫 여행지로 아쿠아리움을 선택했다. 파라과이엔 바다도, 아쿠아리움도 없기 때문에 친구들이 꼭 가보고 싶어 했던 장소였다. 아쿠아리움에 들어서자마자 친구들의 입에서는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 친구들은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이런 게 아예 없잖아. 이제야 보는 거지", "완전 대박이야", "이거는 절대 못 잊을 거 같아"라고 말하며 아쿠아리움 방문에 매우 만족했다. 


한편 관람 도중 파라과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어종들을 보자 친구들의 반응은 180도 바뀌었다. 처음 아쿠아리움에 입장했을 때는 "아름답다", "엄청 큰 천사야"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남미 어종인 파쿠를 보자마자 "이 파쿠 좋은 거 봐봐 엄청 좋다", "이거 한 3~5kg 정도는 돼 보이는데?"라고 말해 마치 수산시장에서 횟감을 고르는 듯 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낚시가 취미인 베로니카는 "파쿠 정말 맛있어", "이제 이거 하나 꺼내고 싶은데"라고 말하며 군침을 삼켰다. 급기야 파쿠로 할 수 있는 요리에 대한 쿠킹클래스까지 열렸다는 후문이다.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