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4인방, 부산 해동용궁사 방문

[친절한 프리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4인방, 부산 해동용궁사 방문

기사승인 2018. 07. 19.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파라과이 4인방이 부산의 해동용궁사를 방문했다.


19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파라과이 친구들의 해동용궁사 방문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아비가일과 파라과이 친구들은 부산에서의 첫 번째 여행코스로 해동용궁사를 방문했다. 해동용궁사는 절과 바다를 보고 싶어 하는 친구들의 희망 사항을 한 번에 충족시킬 수 있어 아비가일이 준비한 맞춤형 코스였다. 


절의 입구를 지나자 보이는 절과 바다가 어우러진 절경에 친구들은 "나 닭살 돋았어", "너무 예쁘다"라고 말하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바다를 처음 본 실비아는 "너무 행복해 드디어 바다를 본다 친구야"라고 말하며 바다 앞에 한참을 떠나지 못했다. 


한편 해동용궁사 관람 막바지에 각자의 소감을 말하던 파라과이 4인방은 단체로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13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과 함께하는 여행에 감정이 북받쳤기 때문. 특히 투어 가이드 아비가일은 "너희들과 여기에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해. 나는 부산을 일 때문에 네 번을 왔는데 항상 혼자 왔어. 그래서 항상 내가 원하는 사람과 함께 오고 싶었어. 이제 꿈이 이루어졌네"라고 말해 꿈같은 상황 대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