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가와노 자위대 수장 “자위함기 내릴 일 절대 없다”

일본 가와노 자위대 수장 “자위함기 내릴 일 절대 없다”

기사승인 2018. 10. 04. 2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자위대 수장인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통합막료장이 우리 정부가 제주도에서 열리는 관함식에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지 말 것을 요청한 것과 관련한 절대 내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빍혔다.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한국의 합창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해상자위관에게 있어서 자위함기(욱일기·旭日旗)는 자랑이다. 내리고 (관함식에) 갈 일은 절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자위함기는 법률상, 규칙상 게양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이달 11일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서 ‘전범기’ 욱일기를 달지 말아달라고 일본에 요구한 바 있다.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군이 내걸던 전범기다. 현재는 일본 우익들은 혐한(嫌韓) 시위 등에서 이 욱일기를 사용하며, 해상자위대 함정의 깃발로 쓰고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