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혼자산다’ 기안84, 김충재와 수면내시경 후 눈물 흘려 “엄마 아프지 마”

‘나혼자산다’ 기안84, 김충재와 수면내시경 후 눈물 흘려 “엄마 아프지 마”

기사승인 2018. 10. 13. 0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나혼자산다
12일 방송된 '나혼자산다'에서 기안84가 김충재와 함께 수면내시경에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는 의식을 차린 후 "욕 했어요?"라고 간호사에게 첫 질문을 던져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에도 비몽사몽한 정신으로 김충재에게 "사는 게 힘들다. 엄마 보고 싶다, 우리 아빠도 보고 싶다. 자꾸 눈물이 나와"라고 말했다.


김충재는 그런 기안84를 향해 어머니와 통화할 수 있도록 휴대폰을 건넸고 기안84는 "수면 내시경 받았다. 보고 싶어서 전화했다. 엄마 조금만 기다려요. 더 성공해서 효도할게요. 엄마 아프지 마"라며 눈물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