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현주 아나운서, 핑크 가발 쓴 사연은? ‘아이돌급 비주얼’

임현주 아나운서, 핑크 가발 쓴 사연은? ‘아이돌급 비주얼’

기사승인 2018. 11. 05. 0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임현주
임현주 아나운서의 근황 사진이 화제다.

최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핑크 가발을 쓴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이어 "보트 빌려서 배스 잡으러 왔어요. 진정한 물아일체. 그리고 핑크피쉬#배스낚시 #임아나채널"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에서 임 아나운서는 가발을 쓰고서 아이돌급 화사한 비주얼을 뽐냈다.


한편 5일 임현주 아나운서가 실시간 화제에 올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