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 “전기차·SUV 장점만 담았다”…‘2019 재규어 I-페이스’ 타보니

[시승기] “전기차·SUV 장점만 담았다”…‘2019 재규어 I-페이스’ 타보니

기사승인 2019. 01. 2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규어 I-PACE (8)
재규어 브랜드의 첫 순수 전기차 ‘I-페이스’의 주행 모습./제공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인천 김병훈 기자 = “‘I-페이스’는 즉각적인 가속과 민첩한 핸들링, 넉넉한 공간과 편안함, 그리고 정교함 등 모든 것을 갖춘 완벽한 전기차다.”

이안 호반 재규어 자동차 라인 디렉터는 I-페이스를 이 한 문장으로 정의했다. 재규어가 ‘F-페이스’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스포츠카를 구현했다면 이번에는 스포츠카를 전기차로 옮겨왔다는 것이다. 재규어의 미래를 상징하는 I-페이스 역시 이 같은 도전 정신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80년 동안 스포츠카와 프리미엄 세단의 강자로 명성을 떨친 재규어는 2016년 브랜드 최초의 SUV인 F-페이스를 선보인 데 이어 올해 1월 첫 순수 전기차 I-페이스를 한국 시장에 내놨다. 재규어 I-페이스가 국내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14일 I-페이스를 타고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출발해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까지 왕복 90㎞ 구간을 달렸다. 시승 차량은 ‘2019 재규어 I-페이스’ EV400 HSE 모델로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0㎏·m의 힘을 발휘한다. 90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333㎞이며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4.8초에 불과하다.

KakaoTalk_20190116_165013546-tile
재규어 브랜드의 첫 순수 전기차 ‘I-페이스’의 내·외관./사진 = 김병훈 기자
재규어의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C-X75’에서 영감을 받은 I-페이스의 디자인은 쿠페와 SUV의 실루엣을 동시에 갖췄다. SUV 전기차임에도 2990㎜의 긴 휠베이스(축간거리)와 짧은 오버행을 통해 쿠페 형태의 루프 라인을 연출했다. 공력 성능을 높이기 위해 전면부 그릴을 여닫을 수 있는 ‘액티브 베인’과 측면부에 자동 전개식 플래시 도어 핸들을 적용해 공기 저항을 줄였다. 그 결과 스포츠카 수준인 0.29Cd의 공기저항 계수를 달성했다.

I-페이스의 실내 공간은 미래지향적이다. 스티어링 휠 뒤에 위치한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은 시인성이 우수했고, 센터페이시아에는 ‘터치 프로 듀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해 직관성을 높였다. 센터페이시아 상단의 10인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내비게이션 등 주행 정보를 파악하고 하단의 5인치 디스플레이로는 시트·공조 등 차량 기능을 조작할 수 있도록 분리했다.

공간 활용성도 뛰어나다. 변속기 대신 D·N·R·P 등으로 구성된 ‘싱글 스피드 트랜스미션’을 장착해 10.5ℓ의 수납공간을 확보했고, 2열의 레그룸은 890㎜에 달한다. 트렁크 적재 용량은 656ℓ로 중형 SUV보다 크며 6대 4 비율로 접히는 2열 시트를 활용하면 적재 공간이 최대 1453ℓ까지 늘어난다. 내연기관이 없는 전기차인 만큼 전면부 보닛에 27ℓ의 트렁크도 마련됐다.

재규어 I-PACE (11)
재규어 브랜드의 첫 순수 전기차 ‘I-페이스’의 주행 모습./제공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재규어는 I-페이스의 배터리를 앞뒤 차축 사이에 낮게 탑재해 50대 50의 무게 배분을 실현하고 무게중심을 낮췄다. 이 때문인지 가속페달을 밟자 차체가 낮게 깔리며 미끄러지듯 쏘아나갔고 고속 주행 시 더욱 안정적인 코너링이 가능했다. 이는 시속 105㎞ 이상에서 자동으로 차체를 10㎜ 낮춰주는 ‘액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된 덕분이다.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면 회생제동이 즉시 개입하는 것은 물론 회생제동 감도를 상황에 맞게 설정할 수 있는 부분도 인상적이었다.

I-페이스에는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사각지대어시스트시스템 등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구간단속 지점에서 반자율주행 기능을 켜자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과 차선유지보조가 동시에 활성화되면서 차간 거리는 물론 양옆 차선을 기민하게 읽어냈다.

I-페이스는 국내 표준 규격인 콤보 타입 1 충전 규격으로 50kWh 또는 100kWh 급속 충전기와 7kWh 가정용 충전기를 이용해 충전할 수 있다. 국내에 설치된 100kWh 급속 충전기는 40분 만에 80%까지, 50kWh 급속 충전기 사용 시 90분 만에 약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국내 판매 예정 가격은 △EV400 SE 1억1040만원 △EV400 HSE 1억2470만원 △EV400 퍼스트에디션 1억2800만원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