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세청, 5억원 넘는 해외금융계좌 6월에 세무서에 신고해야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6℃

국세청, 5억원 넘는 해외금융계좌 6월에 세무서에 신고해야

기사승인 2019. 05.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신고 시 과태료 부과 및 형사처벌, 제보자 20억원까지 포상
국세청 상징체계(보도자료용)
지난해 보유한 해외금융계좌 잔액 합계가 5억원을 초과할 경우 계좌를 보유한 거주자 및 내국법인은 6월1일부터 7월1일까지 계좌 내역을 신고해야 한다.

27일 국세청에 따르면 해외금융회사에 금융거래를 위해 개설한 해외금융계좌에 보유한 현금, 주식, 채권, 집합투자증권, 보험상품 등 모든 자산이 신고 대상이다.

올해부터 신고기준금액이 10억원에서 5억원으로 낮아졌다. 대상 개인이나 법인은 해외금융계좌 신고서를 작성해 기간 내 납세지 관할 세무서에 제출하거나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를 통해 전자신고하면 된다. 신고의무자가 신고서에 기재해야 할 내용은 지난해 보유한 각 해외금융계좌 잔액의 합이 매월 말일 중 가장 많은 날 현재 보유하고 있는 모든 계좌의 상세 내역이라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차명계좌 및 공동계좌의 경우 관련자 모두가 신고대상이다. 해외사업장, 지점 및 100% 해외현지법인의 계좌도 신고대상이다. 해외유학생, 해외파견 근로자나 상시 주재원처럼 국내세법 상 거주자에 해당하는 경우에도 신고의무가 있다고 국세청은 강조했다.

해외부동산 취득이나 임대현황, 해외직접투자해 설립한 해외현지법인 현황 등 해외금융계좌를 통해 보유한 것이 아닌 해외자산은 해외금융계좌 신고대상이 아니라고 국세청은 덧붙였다.

연도별 신고 인원 및 금액 해외금융계좌신고
연도별 신고 인원 및 금액 해외금융계좌신고 /자료=국세청
해외금융계좌 신고제도는 2011년(525명, 11조5000억원) 첫 신고 실시 이후 신고인원과 금액이 꾸준히 증가, 2018년에는 1287명이 66조4000억원을 신고했다.

국세청은 신고기간 종료 후 적정신고 여부를 철저히 검증할 계획이다. 미신고자로 확인되면 미신고금액의 최대 20%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미신고금액이 50억원을 넘으면 형사처벌 및 명단공개 대상이 된다. 실제 국세청은 2011~2018년 미신고 혐의자 등 324명에 대해 과태료 946억원을 부과하고 형사고발(38명) 및 명단공개(6명) 한 바 있다. 아울러 미신고자 적발에 중요자료를 제공한 경우 최고 20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고 관련법에 따라 신고내용에 대한 비밀을 유지해준다.

국세청 관계자는 “해외금융계좌로 인해 발생한 국외 이자소득이나 배당소득 등에 대해서는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법인세 등 관련 세금을 성실히 신고해야 한다”며 “과거에 신고하지 못한 국외소득이 있는 경우에는 추후 적발 시 가산세 등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기한후 신고나 수정신고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