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루미나티, 인류 대학살 목표 비밀 조직…‘서프라이즈’서 조명

일루미나티, 인류 대학살 목표 비밀 조직…‘서프라이즈’서 조명

기사승인 2019. 11. 04. 0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일루미나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근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영화 제작자 데이비드 크롤리의 이야기와 함께 일루미나티에 대해 다뤘다.

미국 애플밸리에서 단란하게 가정을 꾸리며 살던 데이비드 크롤리는 비밀 결사조직인 일루미나티를 주제로 한 영화를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화 제작이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와 그의 가족들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측은 그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파병된 미군 출신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어 충동적으로 가족을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발표했으나, 주변 친구들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딸을 키우며 치료된 지 오래됐고, 의욕적으로 영화 준비 중이던 그가 그럴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수 사람들은 사건들은 이 사건의 배후로 일루미나티를 지목했다.

일루미나티는 독일 출신의 아담바이스하루프트에 의해 설립된 조직으로 권력 뒤에 숨어 조직의 실체를 드러내지 않다가 2023~2024년에 자신들의 지배력이 미칠 만큼 인류를 대량 학살해서 5억으로 줄인 뒤 세계 단일 정부를 세우고 세계를 지배하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는 막대한 규모의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설립 당시의 목적은 '일루미나티'의 라틴어 어원 그대로인 '계몽하다'에 충실하게 자유와 평등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었다.

아울러 이들은 한 형상화된 문자 모양으로도 표현되고 있는데 삼각형에 가운데 눈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