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양항 배후부지 부족, 기업입주 할 ‘땅’없다...2025년까지 기다려야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1℃

베이징 24.9℃

자카르타 26℃

광양항 배후부지 부족, 기업입주 할 ‘땅’없다...2025년까지 기다려야

기사승인 2019. 11. 26.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양상공회의소,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광양항 배후부지 '확대'해야
입주위해 2025년까지 기다려야
광양항 배후부지
전남 광양항 서측배후부지 전경. /제공=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 나현범 기자 = 전남 광양상공회의소가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부족한 광양항 배후부지 확대 지정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26일 광양상의에 따르면 정부가 투-포트 정책을 사실상 손 놓은 상황에서 미·중 무역전쟁, 글로벌 해운경기 침체, 한진해운 파산 등 국내·외 경기 침체는 광양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특히 광양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철강산업은 중국산 저가 제품의 가격 공세로 수익성이 나빠지고 주요 수출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철강 수요 감소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등 지역경제가 위기인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상공회의소는 이 같은 상황이 철강도시인 광양지역 기업의 경영난은 물론 근로자들의 생계마저 위협하고 있어 지역 경기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양 산업의 두 축으로 꼽히는 광양항 활성화가 시급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광양항 활성화 방안으로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가 가능한 배후단지가 반드시 필요하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2025년까지 북측 배후단지 11만㎡를 조성할 계획이나 부산항의 426만㎡, 인천항의 512만㎡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한 규모다.

광양항 배후단지는 388만㎡가 개발돼 일본과 미국, 영국 등 외국인투자기업을 비롯해 40여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항만 배후단지는 임대료가 저렴하고 항만 시설과 가까워 물류나 제조 업체들이 입주하기 좋은 여건을 갖췄으나 광양항은 포화 상태다.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은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지정이 신속하게 확정되기를 희망한다”며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는 광양만권 전체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우 절박한 과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